LIVE 제보하기

조작된 댓글에 조작된 여론…'포털 정책' 이대로 괜찮나?

김호선 기자 netcruise@sbs.co.kr

작성 2018.04.17 20:33 수정 2018.04.17 22: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 사건으로 뉴스와 댓글을 다루는 포털의 문제점도 또다시 드러났습니다. 지금의 댓글 정책을 근본적으로 바꾸지 않으면 이런 일은 언제든 또 일어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이 내용은 김호선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한 기사에 달린 댓글입니다. 가장 윗단에 있는 댓글의 공감 비공감 수가 동시에 급속히 증가합니다.

댓글의 노출 순위를 바꾸기 위한 이른바 베스트 댓글 조작이 의심됩니다. 조작된 댓글은 여론 형성에 영향을 미칩니다.

[이다은/포털 이용자 : 많은 사람들이 공통적인 의견을 내면 제 생각도 좀 다시 살펴보는 것 같기도 해요.]

뉴스 소비자의 77%가 포털에 의존한다는 조사 결과가 있을 만큼 포털은 가장 강력한 여론 형성의 장이 됐습니다.

[김경진/민주평화당 의원 (지난해 국정감사) : 여야가 왜 이렇게 악악대는지, 권력 투쟁이거든요. 권력투쟁의 본질적인 수단이 지금 네이버와 다음을 통해 이뤄지고 있습니다.]

포털은 문제가 생길 때마다 댓글 조작을 차단하고 있다지만, 근본적으로 막지 못하고 있습니다.

[A 씨/포털 게시물 조작 전력 : 창과 방패의 대결이라고 생각을 해요. 네이버에서 방어하는 시스템을 만들면 또 이쪽에서는 그걸 뚫는 시스템을 만들고.]

그렇다고 포털은 뉴스와 댓글을 포기하지 않습니다. 뉴스로 이용자를 끌어모아 돈을 벌기 때문입니다.

[이준희/한국인터넷기자협회 부회장 : 뉴스와 이용자들을 가두리 양식장처럼 가둬 놓고 비즈니스를 위한 측면으로 활용하고 있기 때문에 포털 스스로 해결이 되지 않습니다.]

포털 댓글을 개선할 대안은 있습니다. 구글은 뉴스를 선택하면 언론사 홈페이지로 연결해 댓글을 쓰도록 하고 msn은 댓글 창 자체가 없습니다.

뉴스 편집 기능을 가진 포털에 언론사의 지위를 부여해 댓글에 책임을 지우는 방법도 검토해 볼 수 있습니다.

(영상편집 : 이승진, VJ : 오세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