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국당, 대전서 지방선거 필승대회…"투표장 많이 가면 이긴다"

최고운 기자 gowoon@sbs.co.kr

작성 2018.04.17 18: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당, 대전서 지방선거 필승대회…"투표장 많이 가면 이긴다"
자유한국당은 오늘(17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중앙위원회 한마음 필승 전진대회'를 열고 '6·13 지방선거' 필승의지를 다졌습니다.

한국당이 대전에서 지방선거 필승 결의대회를 개최한 것은 '정치적 중원'인 충청의 표심을 의식한 것입니다.

특히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후 충청지역 민심이 조금씩 집권 여당을 떠나고 있다는 자체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입니다.

홍준표 대표 등 당 지도부는 물론 전국 광역단체장과 기초단체장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도 모두 무대 위에 올라 지역별로 몰려든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선거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습니다.

홍 대표는 "자기들끼리 짜고 하는 여론조사는 볼 것 없다. 지지율과 상관없이 우리가 투표장에 많이 나가면 무조건 이기게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특히 "여기 계신 지지자들이 각각 10명씩만 투표장으로 모시고 가면 한국당이 선거에서 압승한다"며 "더이상 방관하지 말고 모두 투표장으로 가자"고 호소했습니다.

김재경 중앙직능위원회 의장은 "지난 대선 관련 댓글조작은 모두가 이상하게 생각해오던 여론의 허상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며 "여론과 지지도를 조작해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나라의 방향마저 바꾸는 정치 집단은 심판받아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김무성 북핵폐기추진특위 위원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이야기하는 '비핵화는 선대 유훈'이라는 말은 미국이 핵을 포기하면 북한도 핵을 포기하겠다는 뜻"이라며 "6·13 지방선거의 승리로 문재인 정권이 시도하는 사회주의 개헌을 막아내자"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