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경기도, 이상저온 배 피해 농가 확대

SBS뉴스

작성 2018.04.17 15:03 수정 2018.04.17 15: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기도, 이상저온 배 피해 농가 확대
▲ 이상저온 피해 배 농가 일손돕기

최근 이어진 저온현상에 따른 경기도 내 배 농가의 피해 면적이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내 배 주요 재배지역인 남양주와 안성, 양주 등 9개 시·군에서 신고된 배 피해 면적은 800여㏊(600여 농가)에 이른다.

이는 지난 11일 조사 당시 698.4㏊(596 농가)보다 100㏊가량 증가한 것이다.

피해 면적은 남양주시에서 집중적으로 늘어났다.

현재까지 배 피해 면적은 해당 지역 전체 배 재배 면적 2천468㏊(2천314 농가)의 32%가 넘는 규모이다.

시·군별 피해 면적은 남양주시와 안성시가 350여㏊에 달했고, 양주시와 양평군, 고양시 등에서도 15∼30㏊의 피해가 발생했다.

저온피해를 입은 배꽃은 암술이 고사하거나 꽃봉오리가 흑색으로 변한다.

도는 배 외에 아직 사과 등 다른 과실 피해는 거의 없다고 밝혔다.

남부지역에서 봄 감자 등의 저온피해도 발생하고 있으나 도내에서는 봄 감자가 많이 재배되지 않아 피해가 집계되지는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도는 다음 달 4일까지 농작물 저온피해 상황을 정밀히 조사한 뒤 농작물 재해보험에 가입한 농가에는 보험금을, 미가입 농가에는 농어업재해대책법에 따라 농약대와 생계비 등 재해 복구비를 지원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올해 평년보다 다소 일찍 핀 배꽃이 바람이 잘 통하지 않는 구릉지에서 집중적으로 저온피해를 입었다"며 "각 과수 재배 농가는 착과율을 높이기 위해 인공수분 횟수를 평소 1회에서 2∼3회로 늘리고, 피해가 심한 재배지는 비료 시비량을 줄여 병해충을 막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