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필리핀, 인권운동 호주인 수녀 체포…"바람직하지 않은 외국인"

이병태 기자 btlee@sbs.co.kr

작성 2018.04.17 14: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필리핀 이민국이 인권 활동가로 알려진 호주인 수녀 퍼트리샤 폭스를 체포해 강제추방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고 인콰이어러 등 현지 언론과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필리핀 이민국은 어제(16일) 오후 수도 마닐라 외곽에 있는 폭스 수녀의 집에서 불법 정치활동에 참여한 바람직하지 않은 외국인으로 폭스를 전격 체포해 조사했습니다.

이민국은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 섬에 있는 감옥의 인권실태를 파악하는 조사단에 폭스가 참여한 사진을 보여준 뒤 추방절차를 알려줬다고 폭스 변호인이 전했습니다.

27년 전 선교사 비자로 필리핀에 들어온 폭스는 여성과 가난한 농부 등을 돕는 인권단체 활동가들과 함께 봉사활동을 해왔습니다.

필리핀 당국의 이 같은 조처는 마약과의 유혈전쟁 등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을 원천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이에 앞서 필리핀 정부는 지난 15일 마약과의 전쟁과정에서 발생한 '초법적 처형' 의혹을 비판한 자코모 필리베크 유럽사회당 사무부총장의 입국을 거부하고 강제 출국시킨 바 있습니다.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지난달 국제형사재판소가 초법적 처형 의혹에 대한 예비조사에 착수한 것에 반발해 ICC 탈퇴를 선언한 데 이어 최근 "ICC 검사가 필리핀에서 활동하면 불법이기 때문에 체포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