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찬우, '영재발굴단' 25일 방송을 끝으로 잠정 하차…'키다리 아저씨' 쾌유 기원

SBS뉴스

작성 2018.04.17 14: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찬우, 영재발굴단 25일 방송을 끝으로 잠정 하차…키다리 아저씨 쾌유 기원
정찬우가 오는 25일 방송되는 SBS '영재발굴단' 방송을 마지막으로, 프로그램 MC자리에서 잠정 하차한다.

정찬우는 지난 2015년 3월 ‘영재발굴단’이 정규 편성된 후부터 지금까지 3년 여간 프로그램 MC직을 맡아왔다.

‘영재발굴단’은 뛰어난 재능을 가진 아이들을 응원하는 프로그램으로, 그동안 정찬우는 단순히 아이들을 소개하는 역할에서 더 나아가 매주 소개되는 아이들을 진심 어린 마음으로 지켜보고, 공감하며 응원해왔다. 그런 그가 건강상의 이유로 자리를 비우게 되자 그의 선행들이 재조명되고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평소 기부로 선행을 이어가던 그의 따뜻한 마음이 ‘영재발굴단’에서도 빛을 발했다. 정찬우는 남들 모르게 ‘영재발굴단’에 출연한 아이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넸다.

그는 북한에서 온 씨름 영재 이신 군에게 정기적인 후원을 약속하고 스포츠 선수 김동현과의 만남을 주선했다. 또한 아버지와 떨어져 살고 있던 바둑 형제 홍승우 홍승하 군의 사연을 알게 된 후, 정찬우는 그들의 아버지에게 치킨집을 차려주고 함께 살 터전을 마련해줬다.

올 초 방송됐던 태권도 소년 오만재 군의 경우, 청각장애를 가진 만재 군의 어머니 수술비를 그가 지원하기도 했다.

또한 정찬우는 인터넷 방송 ‘기부스’를 4년 동안 진행해온 바 있다. 그는 SNS를 통해 "30억 정도 기부했다. 조용히 하려 했지만 이제 좀 알려야겠다. 알려야 기부가 늘더라"고 밝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처럼 물심양면으로 나눔에 앞장섰던 그가 프로그램에서 잠시 하차하게 되자 제작진은 물론 김지선, 성대현 등 출연자들도 크게 안타까워하며 정찬우의 빠른 쾌차를 기원했다.
 

(SBS funE 김재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