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추적60분, 이시형 거액 유흥비 의혹 다룬다…가처분 신청 '반발'

SBS뉴스

작성 2018.04.17 16: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추적60분, 이시형 거액 유흥비 의혹 다룬다…가처분 신청 반발
KBS ‘추적 60분’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 씨의 마약사건 연루 및 거액 유흥비 사용 등 의혹을 다룬다고 예고한 가운데, 이 씨 측이 방송금지 가처분을 내며 반발하고 있다.

이시형 씨는 지난 12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오는 18일 방송 예정인 KBS ‘추적 60분’의 ‘MB아들 마약 연루 스캔들 누가 의혹을 키우나’ 편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 씨는 “마약 의혹 보도를 한 ‘추적60분’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상태에서 소송에서 다뤄지는 주요 쟁점에 관해 ‘추적 60분’ 측이 일방적으로 취재·보도하겠다는 것은 여론 재판을 하겠다는 말”이라며 반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추적60분’은 ‘검찰과 권력 2부작, 검사와 대통령의 아들’ 편에서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사위의 마약 투약 사건에 이 씨가 연루된 정황이 있었지만, 검찰이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이 씨 측은 허위사실이라며 KBS와 추적60분 제작진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한 바 있다.

추적 60분 제작진은 “이번 ‘추적 60분’은 취재 과정에서 이 씨가 마약 사건 공범들과 수차례 어울렸다는 제보와 일반인들이 상상하기 힘든 거액의 유흥비를 썼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면서 “지난해 보도에 이어 후속 보도를 이어갈 수 있는 추가 제보가 있었고, 용기를 내준 제보자에게 보답하고 실체적 진실을 강조하기 위해 후속편을 제작했다.”고 주장했다.

최근 JTBC는 ‘2012년 내곡동 사저 특검이 이시형 씨의 친구를 통해 청와대 경호처 특수활동비가 유흥업소에 입금된 것을 알고 있었다’고 보도해 파장을 낳았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