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30대그룹 상장사 사외이사 35%, 권력기관 출신"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8.04.17 11: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기업 사외이사 10명 중 3명 이상은 금융감독원이나 국세청, 검찰 등 권력기관 출신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신지배구조연구소가 발표한 '2018년 주주총회 임원선임 안건 분석-30대 그룹 중심'에 따르면 올해 주총에서 사외이사를 선임한 30대 그룹 소속 상장기업 111개사를 분석한 결과, 3대 권력기관 출신 비중이 35.4%로 집계됐습니다.

3대 권력기관은 국세청, 금융감독원, 공정거래위원회, 감사원, 금융위원회 등 감독기관, 검찰과 법원 같은 사법기관, 장·차관 등을 뜻합니다.

권력기관 출신 비중은 2016년 31.8%보다 3.6%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롯데그룹의 경우 권력기관 출신 사외이사 비중이 2016년 56.3%에서 올해 100%로 확대했습니다.

안상희 본부장은 "매번 주요 그룹의 주총에서 대관업무를 고려한 특정 분야 출신의 사외이사 선임이 집중하는 것은 오히려 이사회의 다양성과 전문성 확보에 부정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30대 그룹 소속 상장기업의 사외이사, 감사위원, 상근감사를 차지한 교수들의 재직 대학이 특정 학교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KAIST 등 상위 10개 대학 소속 교수의 비중이 87.0%에 달했는데 특히 서울대와 고려대, 연세대 등 이른바 'SKY' 학교의 비중이 57.5%로 절반을 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