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브로콜리밭"…승객 사진 SNS 올리고 희화화한 에어부산 '시끌'

오기쁨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4.17 10:19 수정 2018.04.17 10: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브로콜리밭"…승객 사진 SNS 올리고 희화화한 에어부산 시끌
국내항공사 에어부산의 한 승무원이 승객을 희화화하는 글을 올려 뭇매를 맞고 있습니다.

지난 14일 에어부산 제주발 부산행 비행기에 탄 한 승무원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렸습니다.

공개된 사진에는 짧은 커트 머리에 파마를 한 승객들의 뒷모습이 담겨있습니다.

A씨는 해당 사진에 "All same 빠마 fit (feat.Omegi떡 400 boxes)'라는 글을 덧붙였습니다.

승객들의 머리 모양이 비슷한 점과 승객이 기념품으로 산 오메기떡을 가지고 탄 것을 두고 쓴 말입니다.
승객 사진 SNS올리고 희화화한 에어부산 '시끌'이 게시물에 동료 승무원으로 보이는 다른 누리꾼은 "매니저님ㅋㅋ Looks like 브로콜리 밭"이라며 승객을 희화화하는 댓글을 달았고, 또 다른 누리꾼은 "중국노선이냐. 올아줌마"라는 댓글을 달아 논란을 부추겼습니다.

이에 한 누리꾼은 댓글로 "손님 헤어스타일에 브로콜리밭이라뇨. 에어부산은 손님 조롱하는데 일가견 있네요"라고 꼬집었습니다.

이 내용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논란이 일자, 에어부산 측은 16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사과했습니다.
승객 사진 SNS올리고 희화화한 에어부산 '시끌'자신을 사진을 올린 캐빈승무원이라고 밝힌 A씨는 "먼저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적 불편함을 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사과했습니다.

A씨는 해당 사진이 3개월 전 제주공항에서 부산 김해공항으로 가는 기내에서 단체 손님의 여행기념을 위해 사진 촬영 요청에 따라 촬영한 여러 컷의 사진 중 하나라고 밝혔습니다.

A씨는 "촬영한 사진을 모두 단체 손님분들 중 한 분에게 전달 후 삭제했으나 문제가 된 사진은 삭제하지 않고 4월 14일에 게재했다"며 "잘못된 판단으로 해당 게시물에 부적절한 멘트까지 기재하여 많은 분들께 심리적 불쾌감을 드렸다. 어떠한 말로도 변명할 수 없는 잘못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A씨가 속한 팀의 팀장은 "이번 일에 대해 조사가 완료되는대로 직원들을 규정에 따라 엄중 조치할 계획"이라며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에어부산 공식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