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조현민 유리컵 던졌다"…경찰, 대한항공 측 진술 확보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18.04.17 03: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언니에 이어 또다시 갑질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곧 경찰에 소환될 것으로 보입니다. 조 전무가 문제의 회의에서 유리컵을 던졌다는 진술을 경찰이 다수 확보해 수사를 피해 가기가 어렵게 된 겁니다. 조 전무 측은 거듭 사과하면서도 한편으론 변호사를 선임하는 등 법적 대응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김민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달 16일 광고대행사와 회의에 참석했던 대한항공 측 관계자로부터 조 전무가 유리컵을 던졌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그러나 이들은 조 전무가 사람이 있는 방향으로 컵을 던지지는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전무가 음료수병을 던졌는데 안 깨지자 분이 안 풀려 물을 뿌렸다"는 익명 게시판의 글과 비슷한 취지의 진술입니다.

15일 귀국한 조 전무 측은 유리컵을 던지지 않았고, 물도 뿌린 적 없으며 컵을 밀치기만 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어제(16일)부터 A 광고대행사 관계자들을 불러 조 전무가 회의 당시 물컵을 던졌는지, 물컵이나 튄 물에 맞았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피해를 입은 당사자는 간부급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조 전무가 컵으로 상대방을 맞혔거나, 겨냥해 던졌다면 특수폭행 혐의까지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조 전무는 대한항공 직원들과 피해자 측에 사과 메일을 보내는 한편, 곧바로 변호인을 선임하고 임박한 경찰 조사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직원에게 폭언을 하는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여론은 계속 악화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광고대행사 측 관계자들 조사를 오늘까지 마무리한 뒤 조 전무를 피의자로 전환해 정식 수사에 착수할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