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갑질 논란' 조현민 대기발령…전무·이사 지위는 유지

김혜민 기자 khm@sbs.co.kr

작성 2018.04.16 22: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갑질 논란 조현민 대기발령…전무·이사 지위는 유지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갑질 논란' 끝에 오늘(16일) 업무에서 손을 떼게 됐습니다.

이번 논란이 불거진 지 나흘 만입니다.

대한항공은 오늘 오후 입장자료를 통해 "경찰 조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현민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대한항공은 "향후 추가로 경찰 조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전무는 통합커뮤니케이션실 광고 겸 여객마케팅 담당으로 이 분야 업무를 총괄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직함과 일반이사 자리는 유지됩니다.

정석기업 대표이사 부사장, 한진관광 대표이사, KAL호텔네트워크 각자대표이사, 진에어 부사장 지위에도 변함이 없습니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광고 관련 회의에서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폭언하고 물이 든 컵을 던진 사실이 알려지면서 '갑질 논란'을 일으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