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클로징] "남은 5명 모두 가족 품으로 돌아오길 바랍니다"

SBS뉴스

작성 2018.04.16 22: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세월호 희생자 미수습자 가족들은 아이들의 마지막 모습이 새겨져 있는 4월의 봄이 가장 아프고 또 힘든 계절이라고 말합니다.

잊지 않겠다는 우리의 작은 다짐이 그분들의 아픔을 조금은 덜어줄 수 있을 겁니다. 다음 봄에는 남은 다섯 명까지 모두 가족 품으로 돌아오길 바라면서…

세월호 4주기 보내드린 8시 뉴스 여기서 마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