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노숙인 대책 내놓으라" 요양병원 침입해 흉기난동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8.04.16 2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6일) 오전 60대 남성이 서울의 한 요양병원에 들어가 흉기 난동을 벌였습니다. 노숙인 대책을 내놓으라면서 경찰과 3시간가량 대치하다 제압됐는데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신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점퍼를 뒤집어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남성이 경찰에 끌려 나옵니다.

오전 10시 반쯤 서울 마포구의 한 건물 7층에 있는 요양병원에 62살 신 모 씨가 침입했습니다.

신 씨는 처음엔 사회복지사 2명에게 떡을 건네며 직접 쓴 유인물을 읽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사회복지사 : 서류 같은 걸 적어 가지고… 돌돌 말아서 고무줄 끼워 가지고 왔더라고요.]

수상하게 여긴 사회복지사들이 나가달라 하자 흉기를 꺼내 들었습니다.

[사회복지사 : 흉기를 꺼내면서 다 죽여 버린다고 그러더라고. 무서워서 문 잠그고 들어왔죠, 사무실로.]

사회복지사들은 사무실 안 내실로 대피한 뒤 경찰에 신고했고 신 씨는 3시간 정도 대치하다 창문으로 침투한 경찰 특공대에 체포됐습니다.

[신모 씨/ 피의자 : (하실 말씀 없으세요?) 아니… 다 국민들 위해서…]

이 건물 7층에서 경찰과 대치하면서 신 씨는 노숙인 관련 대책을 내놓으라며 국무총리와 면담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신 씨는 5년 전에도 같은 건물 고시원에서 문을 잠그고 난동을 부리다 체포됐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김준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