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4주기 추모 행진

검은색 옷차림 시민 1천여 명, 고잔역∼합동분향소 걷기

SBS뉴스

작성 2018.04.16 15: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4주기 추모 행진
세월호 참사 후 네 번째 봄을 맞은 16일 경기 안산 일대는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노란 물결로 가득 찼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을 앞둔 오후 1시 고잔역을 출발해 기억교실이 있는 안산교육지원청, 단원고등학교, 생명안전공원(추모공원) 부지를 거쳐 화랑유원지 내 합동분향소까지 3.3㎞를 걷는 국민 추모행진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가 시작됐다.

경찰 추산 1천여 명에 달하는 참가자들은 검은색과 흰색 옷차림을 하고, '기억하고 행동하겠습니다'라는 글귀가 쓰인 손팻말을 들거나 노란 팔찌와 손수건 등으로 세월호를 상징하는 추모 물품을 착용한 채 걷기에 나섰다.

긴 행렬을 이룬 이들은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추모행진 중 단원고에 이르러서는 정문 주변에 헌화하면서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으며, 추모공원 부지에서는 바람개비를 꽂는 퍼포먼스를 통해 추모공원의 조속한 건립을 기원했다.

백재호(37·서울 서대문)씨는 "아직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실규명이 끝난 게 아니므로 유족분들에게 힘을 실어주고자 오늘(16일) 행진에 참여하게 됐다"라면서 "행진 중 단원고에 들렀는데 주변에 추모공원을 반대하는 플래카드가 설치된 걸 보면서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참가자 장정희(52·여·수원)씨는 "같은 부모다 보니 자식 잃은 부모의 절절한 마음이 공감된다"라며 "살릴 수 있었지만, 살리지 못한 아이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느끼며 걸었다. 진상규명이 되는 날까지 함께하겠다"라고 전했다.

출발 1시간 30여 분 만인 오후 2시 30분께 걷기 행렬이 화랑유원지에 들어서자 행사장은 발 디딜 틈 없을 정도로 붐볐다.

무대 앞에 마련된 5천여 석이 가득 차 일부 추모객들은 양옆에 늘어서서 행사를 보거나 돗자리를 펴 앉기도 했다.

한편 추모행사의 본 행사인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은 오후 3시 추도 영상 '다녀왔습니다' 상영을 시작으로 열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