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pick] '덩실덩실'…꼬마 환자 회복 축하하며 춤추는 의사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4.16 1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4살 꼬마 환자 앞에서 덩실덩실 춤추는 의사의 영상이 화제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13일, 영국 벨파스트 텔레그래프 등 외신들은 독일 비스바덴의 한 병원에서 촬영된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영상 속 안경을 쓴 의사가 휴대폰으로 노래를 틀고 춤을 추기 시작합니다. 미소 가득한 얼굴로 리듬에 맞춰 몸을 흔들고 손가락을 찌르는 의사, 현란한 스텝까지 선보입니다.

한껏 흥이 오르자 엄마 품에 안겨 있는 아이에게 다가가 손을 잡고 함께 춤을 추기도 합니다.

4살 게릿은 유전자 질환인 선천성 왜소증을 앓고 있습니다. 또래 아이들보다 몸집도 작고 감염에 예민합니다.

발육상태는 기어 다니고 혼자 일어설 수 있는 1살 정도 아이와 비슷하고 몇 가지 단어로 겨우 대화하는 정도입니다.
꼬마 환자 회복 축하하며 춤추는 의사최근 게릿은 급격하게 건강이 악화해 병원에 입원해야 했습니다. 그런데 입원 기간이 길어지면서 게릿은 점점 시무룩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에 담당 의사는 "건강이 나아지면 춤을 추겠다"고 약속하며 꼬마 환자를 달래줬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4주 만에 조금씩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자 의사는 게릿 앞에서 신나게 춤을 추며 약속을 지켰습니다.

게릿의 부모님이 페이스북에 올린 이 영상은 현재 수백만 조회 수를 기록하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게릿은 비디오가 공개된 후 건강을 거의 회복해 곧 퇴원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영상 픽' 입니다.

(출처= 유튜브 Steven Richter, 페이스북 gerritswe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