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독] "댓글 조작 무수히 더 많다…대부분 진보성향 두둔"

SBS뉴스

작성 2018.04.16 10: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민주당 당원의 댓글 조작 사건 수사 속보로 시작합니다. 경찰이 지금까지 알려진 2건 말고 더 많은 댓글 조작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앞선 2건이 현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이었다면 다른 댓글들은 정반대로 진보 지지성향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호건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기자>

경찰에 구속된 48살 김 모 씨, 아이디 '드루킹' 일당이 추천 수를 조작한 것으로 알려진 댓글은 2건입니다.

그런데 경찰이 이 2건 말고도 무수히 많은 댓글이 조작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 일당의 목적이 특정 댓글보다는 특정 기사를 띄우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를 위해 무수히 많은 댓글 조작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기사를 띄우기 위해 댓글 달기 말고도 조회 수 늘리기, 공감 비공감 수 조절 등 다양한 방법이 사용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적발된 조작 댓글 2건은 모두 현 정부를 비판하는 보수 성향의 댓글이었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이 2건과 달리 나머지 조작 댓글과 기사들은 대부분 진보 성향 띄우기였다고 보고 있습니다. 조작 시기도 적발된 2건보다 앞선 것으로 추정됩니다.

경찰은 김 씨 일당의 여죄를 추궁하면서 이들이 부각하려 한 기사가 몇 건이나 되는지 추산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이들 말고도 나머지 공범에 대한 수사도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