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세월호 4주기' 오늘 정부 합동영결식…전국에 추모 행렬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8.04.16 06:14 수정 2018.04.16 06: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은 4월 16일입니다. 4년 전 오늘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일어났습니다. 오늘은 이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이들을 추모하는 행사가 예정돼 있습니다. 정부 차원에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위한 영결식을 여는 것은 참사 이후 처음인데요.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의 진실을 끝까지 규명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4·16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안산 합동분향소에서 정부 합동 영결식이 열립니다.

오늘 오후 3시에 열리는 영결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 관계자들과 시민 수천 여명이 참석해 희생자들을 추모할 예정입니다.

같은 시각 인천에서 열리는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영결식에도 김부겸 행안부 장관과 추모객들이 희생자들의 넋을 기립니다.

그동안 72만 명 넘는 추모객들이 다녀간 안산 정부 합동분향소는 오늘 영결식을 끝으로 문을 닫습니다. 대신 추모공원인 4·16 생명안전공원이 세워집니다.

사고 4주기를 하루 앞둔 어제도 전국 곳곳에서 추모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안산에선 시민 수백 명이 모여 사고 희생자들을 기렸고, 안산 지역 고등학생들은 교복 차림으로 추모 행진에 나섰습니다.

세월호가 바라보이는 전남 목포 신항에도 추모객들의 발길이 잇따랐습니다.

[박은화/목포 제일여고 : 직접 세월호도 보고 이런 활동을 통해서 더 오래 기억할 수 있고 잊지 않을 수 있어서 더 좋은 것 같 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세월호 참사의 완전한 진실 규명을 약속했습니다. 또 옆으로 누워 있는 세월호를 바로 세우는 대로 수색을 재개해 미수습자 수습도 계속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