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4주기 앞두고 전국 추모 물결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4.15 16: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세월호 참사 4주기를 하루 앞둔 오늘(15일) 전국 곳곳에서 희생자를 추모하는 행사가 열렸습니다.

전국 곳곳에 마련된 분향소와 추모공간에는 수많은 추모객이 찾아 참사의 기억을 되새기고 희생자의 넋을 기렸습니다.

세월호가 거치된 전남 목포신항에는 아침부터 전국에서 온 추모객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추모객들은 목포신항 북문에서 직립 작업이 진행 중인 세월호를 멀리서 지켜보며 그날의 아픔을 기억하고 두 손을 모아 희생자를 기렸습니다.

추모객들은 북문에 '잊지 않겠습니다' 등의 글귀가 적힌 노란 리본을 걸었고 추모공간을 찾아 그날의 아픔을 되새겼습니다.

오후 4시 목포신항 일대에서는 416가족협의회, 416연대, 목포시민단체 주관으로 '세월호 참사 4년 기억 및 다짐대회'가 열렸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유가족, 문화예술인, 시민들은 발언, 공연, 전시 등을 통해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안전한 사회 건설을 다짐했습니다.

목포 곳곳에서는 '기억하라 행동하라'를 주제로 전시, 공연, 토론회가 펼쳐졌습니다.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이 있는 인천에서도 다양한 추모행사가 열렸습니다.

이날 인천 가족공원 내 세월호일반인희생자 추모관 앞에서는 세월호참사일반인희생자 유가족 대책위원회가 주최한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4주기 추모행사'가 마련됐습니다.

시민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천시립합창단, 인천음악협회, 가수 바다 등이 공연을 선보이며 추모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인천항 연안부두에서는 시민단체와 시민들이 참여하는 '인천 세월호순례길 걷기' 행사가 진행됐습니다.

참가자 60여 명은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하는 내용이 적힌 깃발과 노란 리본을 곳곳에 달고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동막역 10㎞ 구간을 걸었습니다.

정부 합동분향소가 있는 경기 안산에서는 희생자를 추모하는 공공미술 전시와 음악공연이 잇따랐습니다.

안산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합동분향소, 진도 팽목항 분향소 등 전국 곳곳에 마련된 분향소, 추모공간에는 오늘 하루 추모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