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국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 증거있다"…시리아 공격키로 결정

류희준 기자 yoohj@sbs.co.kr

작성 2018.04.14 1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국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 증거있다"…시리아 공격키로 결정
미국이 시리아 정부군이 화학무기를 사용한 증거가 있다고 밝히고 이를 근거로 시리아 정부를 겨냥해 군사 공격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로이터·AFP통신은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우리는 시리아가 책임이 있다는 매우 강한 확신이 있으며, 러시아가 그들을 막지 못한 것도 문제의 일부"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러시아의 주장은 거짓이며 우리 정보당국은 다르게 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등 서방은 지난 7일 시리아 반군 장악 지역인 두마 구역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의심 공격 주체로 시리아 정부군을 지목하며 무력 응징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미 국무부도 시리아 정부가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증거를 '매우 높은 수준의 확신'을 갖고 확보했으며, 공격에 쓰인 화학물질의 정체를 확인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나워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7일 발생한 공격이 화학무기 공격이라는 사실을 안다며 그런 형태의 무기를 가진 나라는 시리아 같은 특정 국가밖에 없다고 말했습니다.

시리아의 바사르 알 아사드 정권이 화학무기 공격의 배후라는 증거가 있다고 말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나워트 대변인은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따라 트럼프 행정부가 곧 시리아를 향한 군사 작전에 돌입할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 연설을 통해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에 관한 미국의 대응 계획을 발표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연설을 통해 시리아를 공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힐 예정이라고 폭스뉴스가 보도했다.

앞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이날 차관급 회의를 열어 시리아 사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또 토마호크 미사일을 탑재한 미 해군 구축함 윈스턴 S.

처칠이 지중해에 접근해 군사 작전에 대비하고 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지중해 동부 해상에는 이미 다른 구축함 도널드 쿡이 배치돼 시리아를 사정권으로 두고 있다.

미국은 작년 4월에도 시리아 화학무기 참사에 책임을 물어 지중해에 있는 구축함 포터와 로스를 이용해 시리아 공군기지에 토마호크 순항미사일 59발을 발사했다.

로이터는 트럼프 대통령이 군 지도부가 권고한 수준보다 더욱 공격적으로 시리아를 타격할 것을 압박했다고 미 관리들을 인용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정권의 최대 지원국인 러시아와 이란을 응징하는 방안도 검토하라고 군에 요청했다.

그러나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과 다른 군 고위 관계자들은 공격 규모가 커지면 러시아와 충돌할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고 관리들은 전했다.

이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 의혹에 대한 국제사회 대응과 관련해 계속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고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