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반려견 가슴에 묻고 '반려닭' 만난 남성…"우리는 항상 함께"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4.16 11: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반려견 가슴에 묻고 '반려닭' 만난 남성사랑하는 반려견을 떠나보내고 힘들어하던 남성이 특별한 반려동물을 만나 치유의 삶을 살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3일, 미국 CBS 등 외신들은 '반려닭' 새미와 돈독한 사이를 자랑하는 남성, 43살 데이브 콕스 씨의 사연을 보도했습니다.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에 사는 콕스 씨는 20년 전 오스트레일리언 목축견종인 '코트'를 처음 만났습니다. 그런데 코트가 17살이 되던 해 세상을 떠났고, 콕스 씨는 깊은 상심에 빠졌습니다.

콕스 씨는 "나는 다시는 코트 같은 강아지를 만나지 못할 거로 생각했다. 다른 강아지를 받아들일 엄두도 나지 않았다"고 회상했습니다.

꽤 오랜 시간 동안 슬픔에 잠겨있던 콕스 씨의 마음을 사로잡은 건 뜻밖의 동물이었습니다.

지난해 5월 동네에 있는 한 사료가게에 들린 콕스 씨는 우연히 3일 된 암컷 병아리 한 마리를 집으로 데려오게 됐습니다.

계획에 없던 만남이었지만 그는 빠르게 새 식구에게 정을 주었습니다. 결국 콕스 씨는 병아리에게 '새미'라는 이름을 주고 코트를 잃은 뒤 닫았던 마음을 활짝 열었습니다.
반려견 가슴에 묻고 '반려닭' 만난 남성반려견 가슴에 묻고 '반려닭' 만난 남성그 뒤로 콕스 씨는 어디를 가나 차 조수석에 새미를 태워 다녔고 함께 산과 바다를 여행 다녔습니다.

둘의 추억을 기록하기 위해 지난 2월부터 시작한 인스타그램 계정도 입소문을 타며 팔로우하는 사람들도 벌써 5천 명을 넘겼습니다.
 
콕스 씨는 "닭은 개처럼 달려와 나를 반기고 얼굴을 핥고 내 무릎 위로 뛰어 올라오지는 않는다"며 "하지만 새미는 분명 내 목소리와 얼굴을 알아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매우 가까운 사이가 되었다"며 "앞으로도 새미와 더 많은 곳을 함께 해야 하는데 어떻게 비행기에 태울지 걱정"이라고 농담하며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인스타그램 sammichicken, Today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