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물벼락 갑질' 조현민, SNS에 "경솔한 행동 사과"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4.12 17:28 수정 2018.04.12 17: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물벼락 갑질 조현민, SNS에 "경솔한 행동 사과"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고성을 지르고 물을 뿌려 논란을 일으킨 조현민(35)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경솔한 행동에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조 전무는 오늘(12일)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해서는 안 될 행동으로 더 할 말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회의에 참석했던 광고대행사 직원들에게 개별적으로 사과했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며 자신의 행동을 후회했습니다.

그는 "광고에 대한 애착이 사람에 대한 배려와 존중을 넘어서면 안 됐는데, 제가 제 감정을 관리 못 한 것은 큰 잘못"이라며 "머리 숙여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거듭 자세를 낮췄습니다.

조 전무는 지난달 대한항공의 광고를 대행하는 광고대행사와의 회의에서 광고팀장에게 소리를 지르고 물을 뿌린 것이 알려지면서 물의를 빚었습니다.

대한항공은 조 전무가 당시 회의 중 언성을 높이고 물이 든 컵을 바닥에 던져 물이 튄 것은 사실이지만, 직원 얼굴을 향해 물을 뿌린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사진=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페이스북 캡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