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반대 주민·국방부 사드 기지에 일단 장비 반입하지 않기로 합의

앞으로 협상서 장비·자재 반입 여부 결정…경찰 철수 중

SBS뉴스

작성 2018.04.12 14:32 수정 2018.04.12 14: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반대 주민·국방부 사드 기지에 일단 장비 반입하지 않기로 합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반대 주민과 국방부가 12일 오후 극적으로 타협점을 찾아 경찰이 철수를 시작했다.

사드반대 주민 대표와 국방부는 정오부터 협상을 벌여 사드 기지 내 공사 장비들을 모두 반출하고 추가 장비를 일단 반입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오후 2시부터 철수를 시작했고, 시위 주민도 농성을 풀고 자진 해산하기로 했다.

양측은 협상에서 오늘 트레일러 12대만 기지에 보내 작년 11월 반입한 포크레인, 불도저, 지게차 등을 반출하기로 했다.

오늘(12일) 반입 예정이던 덤프트럭은 사드기지에 들여보내지 않기로 했다.

앞으로 협상에서 공사 장비·자재를 실은 덤프트럭 반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주민과 협상에서 이번 주말까지 공사 장비·자재 반입을 시도하지 않고 대화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