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사드 반대 주민·경찰 충돌 1시간 반…장비·자재 반입 보류 합의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4.12 14:03 수정 2018.04.12 15: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장비를 반입하려던 국방부와 반대 주민이 12일 극적인 합의를 했습니다.

일단 이번 주말까지 공사 장비·자재 반입을 놓고 서로 대화하고 충돌하지 않기로 한 것입니다.

사드반대 주민 대표와 국방부는 이날 정오부터 협상을 벌여 사드기지내 공사 장비들을 모두 반출하고 추가 장비를 일단 반입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오후 2시부터 철수를 시작했고, 시위 주민도 농성을 풀고 자진 해산했습니다.

양측은 협상에서 오늘(12일) 트레일러 12대만 기지에 보내 작년 11월 반입한 포크레인, 불도저, 지게차 등을 빼내기로 했습니다.

오늘 반입 예정이던 덤프트럭은 이번 주말까지 사드기지에 들여보내지 않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협상해 공사 장비·자재를 실은 덤프트럭 반입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국방부는 주민과 협상에서 이번 주말까지 공사 장비·자재 반입을 시도하지 않고 대화를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이 강제해산에 나서며 충돌 과정에 주민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고, 찰과상을 입은 주민 다수도 발생했습니다.

일부 경찰관이 경미한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3천여명을 동원해 오전 10시 35분부터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서 강제해산을 시작하며 주민과 충돌했습니다.

앞서 사드반대 단체 회원, 주민 등에게 8차례에 걸쳐 경고 방송으로 해산 명령을 통보했습니다.

만약에 대비해 높이 5∼6m인 진밭교 아래에 에어매트를 설치하기도 했습니다.

소성리사드철회성주주민대책위원회 등 사드반대 6개 단체 회원, 주민 등 150여명은 "폭력경찰 물러가라"고 외치며 저항했습니다.

특히 알루미늄 막대기로 만든 격자형 공간에 한 명씩 들어간 뒤 녹색 그물망을 씌워 경찰 강제해산에 맞섰습니다.

진밭교에 1t 트럭 3대를 배치하기도 했습니다.

충돌 과정에서 일부 주민이 다쳐 현장 의료진이 응급 치료를 했습니다.

할머니 1명은 경찰에 맞서다가 가슴을 짓눌려 갈비뼈를 다치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정오부터 강제해산을 중단했다.

이때부터 주민과 국방부가 대화를 시작했습니다.

결국 2시간여 동안 대화 끝에 일시적이나마 타협점을 찾아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