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풀영상] '3선 도전' 박원순, 출마 선언…"보통 사람들이 행복한 서울, 10년 혁명 완성"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8.04.12 12:13 수정 2018.05.15 15: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18 국민의 선택]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원순 서울시장은 "문재인 정부와 함께 '내 삶을 바꾸는 서울의 10년 혁명'을 완성하겠다"며 6·13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3선에 도전할 것임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박 시장은 오늘(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시장 후보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에 출마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출마선언문에서 "6년 전 (이명박 전) 대통령이 토목의 강을 파고 불통의 벽을 쌓을 때 저는 서울시장이 되며 '내 삶을 바꾸는 첫 번째 시장'이 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6년 후 이제 새로운 시간이 왔다. 지금은 '사람이 먼저다'를 실천하는 문재인 정부가 있다"며 "이제 보통 사람들이 행복한 서울, 그 10년 혁명을 완성하고 싶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시장은 2011년 취임 후의 주요 시정 성과로 ▲친환경 무상급식 ▲시립대 반값등록금 ▲채무 8조 원 감축과 사회복지 두 배 증액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찾아가는 주민센터 ▲12만 호 임대주택공급과 국공립어린이집 30% 달성 ▲재개발·뉴타운 정리와 도시재생 등을 꼽았습니다.

그러면서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 국가경쟁력이 26위로 떨어지는 동안 서울의 도시경쟁력은 6위로 올라섰다. 숨 가쁜 혁신의 나날이자 도시의 주인이 바뀌는 시간이었다"며 "서울은 시민이 시장"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시장은 "이제 서울은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6년 서울시정의 경험과 실력으로 시민의 삶의 질은 높이고, 촛불광장의 정신을 일상의 민주주의로 뿌리내리게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영상 취재=공진구, 영상 편집=김보희 VJ,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