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풀영상] 경기지사 출신 김문수, 서울시장 출마 선언 "좌파 광풍서 대한민국 구할 것"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4.11 15: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된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대한민국을 좌파 광풍에서 구하겠다"며 서울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김 전 지사는 오늘(11일)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어 "나라와 당이 큰 위기에 처했다. 문재인 정권의 좌향좌·정치보복을 심판해야 할 이번 선거에 후보조차 제대로 내지 못할 처지가 됐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지금 혁명을 하고 있다"면서 "국가가 민간기업의 주인 노릇을 하고 토지 사유권까지 침해하려고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우리 민족끼리를 외치며 북핵 용인·한미동맹 폐지·김정은 3대 세습 독재와 동거하는 연방제 통일을 지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전직 대통령 두 명을 혁명의 제물로 삼아 감옥에 가뒀고, 표적수사와 피의사실 공표로 법치주의를 훼손하는 여론재판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김 전 지사는 "저는 스무 살 대학생 때 노동자가 돼 7년간 노동자로 살면서 한때 사회주의에 경도되기도 했다"면서 "(그러나) 우리 당에 입당한 지 어느덧 24년이 됐고 자유민주주의의 투철한 신봉자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공약으로는 우선 '수도이전 개헌'을 막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김 전 지사는 "서울을 대한민국의 수도, 통일 수도, 동북아시아 자유의 수도, 세계 한민족의 수도로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아울러 "북한의 핵·미사일·장사정포로부터 서울 시민의 안전을 지키겠다"며 한미연합사령부 존치를 지원하겠다고 공언했습니다. 

(영상 취재=이병주, 영상 편집=김보희 VJ,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