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조선신보, 김정은 방중에 "북미협상 극적 타결 염두 외교공세"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8.04.11 14:35 수정 2018.04.11 14: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김정은 위원장의 최근 방중이 북미 간 극적인 협상 타결을 염두에 둔 행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신보는 북미대화, 협상에 앞서 피로 맺어진 북중 친선관계가 재확인됐다면서 이는 북미 대화 결렬에 대비한 게 아니라 협상의 극적 타결을 염두에 둔 외교 공세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중국과 공동전선을 구축함으로써 미국이 판세가 바뀌었음을 인식하게 하고 군사적 위협과 제재 정책을 버릴 수밖에 없도록 몰아"가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최근 북한과 중국이 전략적 협력을 도모하는 의도에 대해] 일정 부분 드러낸 것으로 보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달 25∼28일 집권 후 처음으로 중국을 찾아 시진핑 국가주석과 회담하고 전통적 친선관계를 발전시키고 전략적 의사소통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조선신보는 또 북미간 핵대결전을 평화적 방법으로 총결산하는 데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결심과 의지가 확보부동하다며 남북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정세는 지금보다 더 격동적으로 흘러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