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통일부 "北 최고 인민 회의서 주요 정책방향 나올지 주목"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8.04.11 14: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통일부 "北 최고 인민 회의서 주요 정책방향 나올지 주목"
통일부는 오늘(11일) 북한 최고인민회의에서 "주요 정책에 대한 방향 등이 나올지 주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남북정상회담, 북미 대화를 공식화한 어제 당 중앙위 정치국 회의 보도를 언급하면서 논의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습니다.

최고인민회의에서는 통상 작년 예산·결산, 올해 예산 보고 및 승인, 내각의 사업평가와 정책 방향 제시, 인사·조직 문제 등이 다뤄진다고 그는 설명했습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이 지금까지 총 8회 중 6번을 참석했고, 이번 회의 참석 여부 및 논의결과는 어떻게 나올지 주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백 대변인은 중국예술단 방북 보도에 대해선 "북중정상회담 이후 북중 간 친선·문화교류 강화 차원"으로 보인다며 "2015년 12월에 무산된 북한예술단의 방중 공연이 다시 추진될지 관심을 갖고 지켜보겠다"고 말했습니다.

노동신문이 김정은 위원장의 노동당 제1비서 추대 6주년을 맞아 실은 특별사설에서 핵 관련 언급을 하지 않은 것을 놓고는 "북한도 나름대로 여러 가지 고민과 생각이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고위급 회담은 한번 더 개최하는 방향으로 추진 중이고 실무적으로 논의해야 될 것들이 더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통일부가 sns를 통해 벌인 이벤트에서 '남북 정상에 바라는 말'에 '군대 가기 싫어요'를 포함시켜 비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나온 데 대해선 사전 조사에서 나온 답변이라며 선정 과정에서 세밀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다고 해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