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브스타] 日 모델 미즈하라 키코 '미투' 폭로…"일이니까 거부하면 안 돼"

SBS뉴스

작성 2018.04.11 10:25 수정 2018.04.11 10: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日 모델 미즈하라 키코 미투 폭로…"일이니까 거부하면 안 돼"
일본에서 활동 중인 혼혈모델 미즈하라 키코가 '미투 운동'에 동참하며 수치스러웠던 경험을 폭로했습니다.

키코는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과거 화장품 광고 촬영장에서 있었던 일을 공개했습니다.

키코는 "20대 초반, 기업 광고를 찍을 때 벌어진 일"이라며 "상의를 벗고 손으로 가슴을 가리는 컨셉으로 광고를 찍을 때 임원으로 추정되는 남자 사원 20명 정도가 스튜디오에 나를 구경하러 왔다"고 말문을 뗐습니다.
미즈하라 키코 미투 폭로키코는 이어 "당시 나는 알몸이었고 촬영 중이어서 싫다고 말했지만 '사진을 확인해야 한다', '일이니까 거부하면 안 된다'는 등의 이유로 많은 남성이 지켜보는 가운데 촬영을 강요받았다"라고 고백했습니다.

키코는 당시 스튜디오를 찾아온 남자들이 회사 간부들이었을 것으로 추측했습니다.
당시 촬영한 광고 사진 중 일부키코의 글을 본 일본 누리꾼들은 "명백한 성희롱이다", "싫다고 말했는데도 지켜봤다니 악질이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키코의 이번 폭로는 지난 1일 일본 모델 카오리의 고백 이후 두 번째입니다.

앞서 카오리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유명 사진작가 아라키 노부요시로부터 누드 촬영을 강요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습니다.

카오리는 촬영을 이유로 여러 스태프 앞에서 민망한 자세를 취했으며 심지어 카오리의 동의 없이 누드사진이 무단 출판돼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미국인 아버지와 재일교포 어머니 사이에 태어난 키코는 2003년 잡지모델로 데뷔한 후 영화 '상실의 시대', '더 블루 하츠'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도 활약하고 있습니다.

(구성=오기쁨 에디터, 사진=미즈하라 키코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