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차량 총격 휘말린 '무패 복서' 메이웨더…'총알마저 피했다'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4.10 11:07 수정 2018.04.10 1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차량 총격 휘말린 무패 복서 메이웨더…총알마저 피했다
안내

We only offer this video
to viewers located within Korea
(해당 영상은 해외에서 재생이 불가합니다)

신기에 가까운 '주먹 피하기' 테크닉을 보이며 무패 복서로 은퇴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1·미국)가 총알마저 피했습니다.

ESPN은 우리 시간으로 10일, "메이웨더가 애틀랜타에서 한 호텔로 향하던 도중 차량 총격전에 휘말렸지만, 총에 맞거나 부상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애틀랜타 경찰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메이웨더는 총알을 피했지만, 그의 경호원 한 명은 다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애틀랜타 경찰 관계자는 "무차별 총격이 아닌 메이웨더 탑승 차량을 노린 범죄로 보인다"며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메이웨더는 지난해 UFC 최강자 코너 맥그리거(30·아일랜드)와 복싱 대결에서 TKO 승리를 거두며 50전 50승으로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이 경기는 '세기의 서커스'라는 혹평을 받았지만, 흥행에는 크게 성공했습니다.

쇼타임에 따르면 둘의 대결은 입장료와 스폰서 계약, 해외 수입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총 6억 달러(약 6천417억원)의 수익을 올렸고, 메이웨더는 대전료로만 1억 달러(약 1천70억원)를 받았습니다.

최근 메이웨더는 "다시는 복싱 링에 돌아가지 않을 것이다. 만약 내가 은퇴를 번복한다면, UFC에서 싸울 것"이라고 말해 맥그리거와 재대결 가능성을 열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