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검찰 "이명박 내곡동 사저 땅값 6억 원 출처는 김윤옥"

류란 기자 peacemaker@sbs.co.kr

작성 2018.04.10 0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사저 예정지였던 내곡동 땅값으로 낸 돈 가운데, 의혹이 제기됐던 6억 원이 김윤옥 여사에게서 나온 돈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여사가 청와대에서 아들 시형 씨에게 현금으로 줬다는 것입니다. 영포빌딩과 처남이자 재산관리인으로 알려진 고 김재정 씨에게도 경호관이 불법파견됐다고 검찰은 덧붙였습니다.

이어서 류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1년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퇴임 후 사저 부지로 서울 내곡동 땅을 매입하며 12억 원을 지불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는 당시 땅값의 절반인 6억 원을 큰아버지인 이상은 다스 회장에게 빌렸다고 설명했습니다.

2012년 출범한 내곡동 특검은 문제의 현금 6억 원의 출처를 의심했지만, 이 회장이 벽장 속에 보관하던 돈 중 일부를 빌려준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실체를 밝히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을 기소하면서 '벽장 속 6억 원'의 출처가 이상은 회장이 아니라 김윤옥 여사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습니다.

김 여사가 청와대에서 시형 씨에게 현금 6억 원을 줬다는 겁니다.

검찰은 또, 이 전 대통령의 사적 금고로 알려진 영포빌딩에 청와대 경호관이 상시 출근한 사실도 새롭게 밝혀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을 관리하던 이 전 대통령의 처남 김재정 씨가 숨질 때까지 해당 경호관을 불법 파견해 일을 돕게 했다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이런 이례적 경호처 파견이 직권남용에 해당한다고 보고 이 전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는지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