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민주당 "검찰, MB 기소 계기로 추상같이 법치 세워야"

"MB, 반법치적 태도 고수…정상참작 여지없어"

SBS뉴스

작성 2018.04.09 17: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검찰, MB 기소 계기로 추상같이 법치 세워야"
더불어민주당은 9일 검찰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뇌물수수 및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 한 것에 대해 "이를 계기로 검찰이 법치를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검찰 브리핑에 적시된 이 전 대통령의 혐의를 보면 입이 딱 벌어질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은 그를 중심으로 아내, 아들, 형, 조카까지 총동원된 집단적 가족 범죄를 저질렀다"며 "옵셔널벤처스 투자금 140억 원을 반환받기 위해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에게 거액의 소송비를 대납하게 하며 소액 투자자들에게 피눈물이 나도록 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특히 청계재단이 실질적으로는 다스의 자금 세탁 목적용으로 남용됐다는 혐의도 있다"며 "그런데도 이 전 대통령은 수사에 형식적 협조도 하지 않는 등 반법치적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김윤옥 여사와 이상득 전 의원, 아들 이시형 씨 등에 대한 수사에서 일말의 정상참작 여지도 없어지고 있다. 검찰은 나머지 수사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