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채동욱 사찰' 朴 정부 청와대 개입 의혹, 제3의 인물 있다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8.04.04 20:26 수정 2018.04.04 2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사찰에 국정원이 조직적으로 개입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국정원 상부 지시가 있었단 진술과 함께 제3의 인물이 혼외자 정보를 제공했단 진술도 나온 건데 검찰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직접 개입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관련 인물들을 소환조사하고 있습니다.

김기태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은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의혹을 뒷조사했던 국정원 정보관 송 모 씨로부터 윗선의 지시를 받았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사찰에 앞서 남재준 당시 국정원장의 승인을 얻었던 정황도 포착했습니다.

송 씨는 특히 채 전 총장의 혼외자 정보를 "서초구청 조 모 국장을 통해 받았다"던 과거 진술을 바꿔 "임 모 과장에게서 전달 받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송 씨가 언급한 임 과장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임 과장은 과거 검찰 파견 근무 당시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곽상도 민정수석, 이중희 민정비서관 등과 함께 근무한 인물입니다.

검찰은 임 과장이 채 전 총장에 대한 뒷조사가 진행될 당시 이중희 전 민정비서관과 여러 차례 통화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채동욱 전 검찰총장에 대한 사찰 배후에 국정원 외에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가 직접 개입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검찰은 최근 임 과장을 소환해 채 전 총장 사찰 과정에 청와대의 지시가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했습니다.

임 과장은 취재진의 수차례 해명 요청에 대답을 피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 영상편집 : 최진화)   

▶ [단독] '채동욱 사찰' 비밀 조사하려는데 간부 연락…외압 의혹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