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 "동백꽃의 주검을…" 4·3 추념식 이효리, 추모시 '바람의 집' 낭송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4.03 10:32 수정 2018.04.03 1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제70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가수 이효리 씨가 희생자들을 애도했습니다.

이효리 씨는 오늘(3일) 오전 10시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진행된 제70주년 제주 4.3 사건 희생자 추념식에서 '바람의 집'을 낭독했습니다. 

그녀는 검은색 정장을 입고 단상에 올라 시를 읽어내려갔습니다. 

이효리 씨는 "섬, 4월의 바람은 수의 없이 죽은 사내들과 관에 묻히지 못한 아내들과 집으로 돌아가는 길을 잃은 아이의 울음 같은 것…" "돌담 아래 제 몸의 피 다 쏟은 채 모가지 뚝뚝 부러진 동백꽃의 주검을 당신은 보지 못했겠으나…"라고 담담히 낭독했습니다. 

대중가수가 추념식 본 행사에 참여하는 것은 2014년 4.3 희생자 추념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처음입니다.

제주 4.3 사건은 1947년 3월 1일을 기점으로 하여 1948년 4월 3일에 발생한 소요사태 및 1954년 9월 21일까지 제주도에서 발생한 무력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주민들이 희생당한 사건입니다. 

공식 확인된 희생자만 1만 4천여 명에 달합니다. 

이날 추념식은 문재인 대통령 내외, 여야 정당 대표, 희생자 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건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