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설현 측 "설현 합성사진 유포자 고소…선처 없다"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3.19 11:39 수정 2018.03.19 1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설현 측 "설현 합성사진 유포자 고소…선처 없다"
그룹 AOA의 멤버 설현의 얼굴에 부적절한 사진을 합성해 유포한 이들을 FNC엔터테인먼트가 오늘(19일) 고소하기로 했습니다. 

FNC는 "현재 유포되고 있는 설현의 합성사진과 관련해 가능한 모든 자료를 취합하고 유포 경로를 파악해 오늘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FNC는 지난 16일 저녁 설현의 얼굴을 합성한 음란 사진이 카카오톡 메신저 등을 통해 확산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또 인터넷 커뮤니티에 설현을 모욕하는 댓글이 달리는 정황도 포착했다고 밝혔습니다. 

FNC는 "합성사진을 제작하는 것은 물론, 허위 사실과 함께 이를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조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어 "제작자와 유포자를 찾아 엄중하게 처벌받도록 할 것이며, 이로 인해 명예를 훼손하는 사안에 대해 어떠한 선처도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