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보이스피싱 한 통에 날아간 9억 원…사상 최대규모 피해

정경윤 기자 rousily@sbs.co.kr

작성 2018.03.18 22:05 수정 2018.03.18 22: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요즘 보이스피싱에 누가 속을까 싶지만 수법이 다양하고 교묘해지면서 피해가 오히려 늘고 있습니다. 지난해 피해 사례는 5만 건에 달했는데 1년 새 4천 건, 피해액은 5백억 원이나 증가했습니다. 최근에는 보이스피싱에 속아 사상 최대 피해 금액인 9억 원을 사기당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정경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달 중순, 70대 A 씨는 '02-112'라는 번호로 전화를 받았습니다. 발신자는 자신을 '금융감독원 팀장'이라고 소개하고는 A 씨의 이름으로 대포 통장이 개설돼 범죄에 이용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처벌을 받지 않으려면 A 씨의 명의로 된 돈을 다른 계좌로 보내야 한다며 계좌 번호를 알려줬습니다.

112라는 번호에 불안했던 A 씨는 자신의 정기 예금과 보험을 곧바로 해지했습니다.

보이스피싱을 의심한 은행 직원이 돈을 어디에 쓰려는지 물었지만, 사전에 금감원 팀장이라고 한 사기꾼에게 지시받은 대로 친척에게 사업 자금을 보낸다고 답변했습니다.

이렇게 A 씨는 전화를 받은 지 이틀 만에 보이스피싱 사기꾼이 알려준 대포통장에 9억 원을 송금했고 결국 찾을 수 없게 됐습니다.

[이명규/금융감독원 불법금융대응단 : 상대방의 소속, 직위, 성명을 물어보고 전화를 끊고, 직접 해당 기관의 대표전화로 전화해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게 피해를 막을 수 있는 길입니다.]

금융감독원은 정부 기관의 직원이나 간부를 사칭해 돈을 보내라고 하거나 저금리로 갈아타게 해주겠다는 전화는 대부분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높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영상편집 : 황지영, CG : 강혜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