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제자에 안마 강요' 결국 사실로…명지전문대 교수 파면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8.03.18 21:54 수정 2018.03.18 22: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명지전문대 학과장 교수가 여학생들에게 안마를 시키고 부적절한 말도 했다는 의혹이 결국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해당 교수를 포함해 같은 과 교수나 강사 5명에게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보도에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명지전문대 연극영상학과 건물 8층입니다. 연극영상학과장 박중현 교수가 연구실에 침대에다 칸막이까지 해놓고 학생들에게 안마를 강요했다고 학생들이 주장했던 곳입니다.

교육부는 조사 결과 박 교수가 이곳에서 여학생들에게 안마를 시키면서 허벅지에 살이 너무 많다는 등 성적 발언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명지전문대 졸업생 : 저희가 (안마를) 시키지 말라는 말씀은 못 드리죠. 거의 왕이었기 때문에, 학과장님이셨고….]

같은 과 이영택 교수는 회식 자리에 늦게 온 여학생을 포옹하고 토닥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배우 출신 최용민 교수는 지난 2004년 택시에서 술에 취한 척하면서 극단 동료에게 기댄 채 성추행했던 것도 확인됐습니다.

또 강사 안 모 씨와 추 모 씨는 학생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하거나 박 교수의 안마 지시를 학생들에게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런 사실은 이 학교 학생 37명이 낸 진정을 토대로 교육부가 조사한 결과 드러났습니다.

교육부는 박 교수를 파면하고 다른 4명의 교수와 강사도 중징계하라고 학교 측에 요구한 데 이어 수사도 의뢰했습니다.

교육부는 또 여러 차례 학생들의 문제 제기가 있었는데도 제대로 대처하지 않은 명지전문대에 기관 경고 조치도 내렸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박진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