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북한, 지난달 한국에 사이버 공격 8천 회"

성회용 기자 ares@sbs.co.kr

작성 2018.03.16 09: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 지난달 한국에 사이버 공격 8천 회"
북한이 지원하는 해커 조직이 지난 한 달 동안 한국 정부기관과 대기업에 8천 회 이상 사이버 공격을 했다고 일본 산케이신문이 오늘(16일) 보도했습니다.

산케이신문은 전직 미군정보장교의 말을 인용해 "피해규모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북한의 사이버 공격은 지적재산과 기밀정보를 탈취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산케이신문과 인터뷰에 응한 전직 미군 정보장교는 "북한이 2월10일부터 3월15일까지 한국 국가정보원을 포함한 정부기관과 주요 기업들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전직 미군장교는 "사이버 공격에 이용된 멀웨어를 분석한 결과 북한이 지원하는 해커 집단이 관련됐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지난달 20일 발표된 한국과 일본, 중동 국가에 대한 사이버 공격에도 북 해커집단 APT 37이 관련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습니다.

산케이신문은 한국 국방부에서 대북 정보분석활동을 했다는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이번 사이버공격은 남북융화모드 뒤에서 북한이 첩보활동을 활발하게 했다는 증거"라고 보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