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검찰 "MB, 혐의 대부분 부인"…조사 마지막까지 입장 유지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3.15 08: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MB, 혐의 대부분 부인"…조사 마지막까지 입장 유지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검찰 밤샘 조사를 마치고 15일 새벽 귀가하기까지 뇌물수수 등 혐의를 대부분 부인하는 진술을 유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이 전 대통령 조사를 마친 뒤 "대부분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이시다"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날 오전 중 휴식을 취한 뒤 오후부터 조사내용 검토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전날 오전 9시 22분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9시 45분부터 본격적인 조사를 받기 시작한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6시 25분 검찰청사를 나와 준비된 차를 타고 논현동 자택으로 돌아갔습니다.

조사 시간은 검찰청 체류 시간을 기준으로 21시간에 달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와 횡령·배임, 조세포탈, 직권남용, 공직선거법 및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등 의혹과 관련해 20여개 안팎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그는 대부분 혐의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고 설령 그런 일 있었더라도 실무선에서 이뤄진 일"이라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르면 이번 주 중 이 전 대통령의 진술 내용 등을 포함한 수사 결과를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보고하고 구속영장 청구 여부 및 기소 시점 등 향후 수사 계획에 관한 재가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