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러시아 외무부 "영국 대러 제재는 유례 없는 심한 도발"

이홍갑 기자 gaplee@sbs.co.kr

작성 2018.03.15 03:57 수정 2018.03.15 07: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영국 정부가 현지시간 14일 전직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 시도와 관련해 영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들을 추방하는 등의 강도 높은 대러 제재를 결정한 데 대해 러시아 외무부는 '유례없는 도발'이라고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외무부는 이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의회에 출석해 러시아에 대한 제재 조치를 발표한 뒤 성명을 내고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 독살 시도에 개입했다는 거짓 명분 하에 메이 총리가 내놓은 대러 제재 조치에 관한 성명을 유례없는 심한 도발로 간주한다"면서 "이는 양국 간의 정상적인 대화 기반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어 "영국 정부가 보기 흉한 정치적 목적하에 23명의 러시아 외교관 추방을 포함한 일련의 적대적 조치를 선언하면서 심각한 추가적 관계 악화 행보를 취한 사실은 절대 용납될 수 없고 적절치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외무부는 "영국 정부는 자체 조사를 마무리하거나 화학무기금지기구(OPCW) 틀과 같은 정립된 국제적 형식과 기구를 가동하지 않고 러시아와의 대결이란 선택을 했다"면서 "일방적이고 투명하지 않은 사건 수사 방법에 의존하면서 또 한 번 근거 없는 반러 캠페인을 전개하려 시도하고 있음이 명백하다"고 규탄했습니다.

외무부는 러시아의 대응 조치가 곧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