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내 땅 아냐 부인했지만 결국…11년 만에 검찰 소환된 MB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18.03.15 03: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의혹은 대부분 대통령 후보 시절인 지난 2007년에 본격적으로 제기된 내용들입니다. 힘이 있는 동안에는 여러 차례 수사를 받고도 무혐의 처벌을 받았지만 결국 11년 만에 피의자의 신분이 되어 검찰에 직접 나가는 상황에 직면했습니다.

남주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 관련 의혹이 본격적으로 제기된 건 지난 2007년입니다.

한나라당 대선 경선 후보였던 이 전 대통령의 도곡동 땅 실소유주 의혹이 불거졌지만, 당시 검찰은 "제3 자의 것으로 보인다"는 애매한 결론을 내놨습니다.

[이명박/前 대통령 (2007년 당시 경선후보) : 하늘이 두 쪽 나도 제 땅은 아닙니다. 검찰이 다른 정보를 갖고 있다면 협박할 것이 아니라 즉각 다 공개하길 강력히 요구합니다.]

같은 해 12월 BBK는 이 전 대통령과 관련 없다는 검찰의 결론과 함께 이명박 후보는 제17대 대통령으로 당선됐습니다.

이후 특검까지 이어졌지만 BBK와 다스, 도곡동 땅 등 이명박 당선인을 둘러싼 모든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는 판단으로 끝났습니다.

의혹은 지난해 말 다시 본격화됐습니다.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가 특수활동비 상납으로 번지면서 이 전 대통령의 뇌물 수사가 본격화됐고, 참여연대가 다스 비자금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며 정호영 전 특검을 고발한 사건은 다스 실소유주를 찾는 것으로 확대됐습니다.

4달에 걸친 수사 끝에 이 전 대통령의 100억대 뇌물 혐의와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결론을 내린 검찰은 의혹이 불거진 지 11년 만에야 이 전 대통령을 소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