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뇌물·횡령 피의자' MB "다스 내 것 아냐·뇌물 모른다" 부인

류란 기자 peacemaker@sbs.co.kr

작성 2018.03.14 23: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뇌물·횡령 피의자 MB "다스 내 것 아냐·뇌물 모른다" 부인
110억 원대 뇌물수수, 다스 300억 원대 비자금 조성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에서 주요 혐의를 부인하며 검찰과 치열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오늘(14일) 오전부터 이 전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전두환, 노태우, 노무현,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피의자로 검찰 조사를 받는 다섯 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횡령·배임, 조세포탈, 직권남용, 공직선거법 및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등 의혹과 관련해 20여 개에 달하는 혐의를 받습니다.

오늘은 17대 대통령 선거 때 다스 등 차명재산을 누락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대통령 재직 기간 차명재산을 빼고 재산을 공개한 혐의(공직자윤리법 위반) 등 일부 공소시효가 끝난 혐의를 빼고 나머지 혐의에 관해 집중적인 조사가 이뤄졌습니다.

먼저 검찰은 다스 및 도곡동 땅을 비롯한 차명재산 의혹 부분부터 조사를 벌였습니다.

'다스는 MB 것'이라는 전제가 성립돼야 이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횡령·직권남용 등 여러 범죄 혐의가 성립한다는 판단에서입니다.

다스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는 이 전 대통령은 삼성전자로부터 다스 소송비 70억여 원을 수수한 혐의(뇌물수수), 다스의 140억 원 투자금 반환 소송에 청와대 등 국가기관을 개입하게 한 혐의(직권남용), 300억 원대 다스 비자금 조성 및 탈세 등 경영 비리 혐의를 받습니다.

검찰은 다스 전·현직 경영진과 '재산관리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의 진술, 다스 '비밀 창고' 등지에서 발견된 증거물 등을 바탕으로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로 판단을 내린 상태입니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은 다스와 도곡동 땅 등 차명 의혹이 제기된 재산이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검찰에 진술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의혹에 대해 본인의 재산은 아니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기존 입장에 드라마틱한 변화가 있지는 않다"고 전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묵비권을 행사하거나 일부 질문을 회피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자신의 입장을 개진하면서 조사에 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검찰은 이 국장이 관리해온 이 전 대통령의 차명 의심 재산 자료와 다스 '비밀 창고'에서 발견된 다스 현안과 관련한 청와대 보고 문건 등 핵심 물증을 제시하면서 이 전 대통령을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어 오후 5시쯤부터는 국정원 특수활동비 17억 5천만 원, 다스 대납 소송비 70억여 원 등 총 110억 원대 뇌물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이어갔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수활동비와 삼성전자의 소송비 대납 등 일체의 불법 자금 수수와 관련한 사실을 몰랐다는 입장을 유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2007년 12월 치러진 대선 직전부터 재임 기간 중까지 이 전 대통령의 측근들에게 흘러간 것으로 알려진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22억 5천만 원, 대보그룹 5억 원, 김소남 전 의원 4억 원 등 민간 부분 불법 자금 의혹과 관련해서도 측근들의 '일탈'까지 책임질 수는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수수한 혐의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을 구속기소하면서 이 전 대통령을 '주범'이라고 규정하는 등 이 전 대통령이 불법 자금 수수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의심하고 측근들의 진술 등을 바탕으로 캐묻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혐의를 계속 부인할 경우 김 전 기획관, 김희중 전 부속실장 등 옛 측근들과 대질 조사를 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한편, 검찰은 오늘 한 차례 조사를 끝으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법조계에서는 이 전 대통령이 주요 혐의를 전면 부인해 검찰이 증거인멸 우려를 이유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 전 대통령은 오늘 오전 9시 22분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수사 실무 책임자인 한동훈(45·사법연수원 27기) 중앙지검 3차장검사와 차를 함께 마시며 간단히 인사를 나누고 9시 45분쯤부터 본격적인 조사를 받기 시작했습니다.

조사에는 검찰 측에서 다스 의혹 수사를 맡은 신봉수(48·29기) 첨단범죄수사1부장과 뇌물수수 의혹 수사를 맡은 송경호(48·29기) 특수2부장이 차례로 투입됐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에서는 강훈(64·14기), 피영현(48·33기), 박명환(48·32기), 김병철(43·39기) 변호사가 돌아가면서 입회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이 받는 혐의가 수뢰, 횡령, 탈세 등 의혹에 걸쳐 16개에 이르고 검찰이 준비한 질문지가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 때보다 많은 120여 페이지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조사는 내일 새벽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