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투 논란 우건도, 경찰 수사·당 차원 진상조사 요구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3.14 14:49 수정 2018.03.14 15: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투 논란 우건도, 경찰 수사·당 차원 진상조사 요구
충북도 근무 당시 여직원을 성추행했다는 '미투' 폭로의 당사자로 지목된 우건도 더불어민주당 충주시장 예비후보가 경찰의 수사를 재차 촉구하면서 당 차원의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을 요구했습니다.

우 예비후보는 14일 충북도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북도청의 여직원으로 밝혀진) A씨의 주장은 저를 시장 선거에 출마하지 못하게 하려는 세력들에 의한 모종의 음모라고 확신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이 문제에 대한 수사가 지연되면서 갖가지 소문이 난무해 한 정치인의 명예가 훼손되고 가족도 큰 피해를 입고 있다"며 "충북지방경찰청에 조속한 수사를 요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민주당 중앙당과 충북도당 차원에서 진상 규명을 위한 조사위원회를 구성, 당 차원의 조속한 조사도 촉구하며 김씨의 성추행 주장을 재차 반박했습니다.

그는 "김씨가 처음에는 성추행 시기가 2005년 6월이라고 적시했다가 언론의 인터뷰에서 시기를 7월로 번복했다"며 "피가 거꾸로 솟을 정도로 분하다는 김씨가 성추행 날짜, 정황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씨와 향우회에서 몇 번 만나기는 했지만, 개인적으로 접촉한 사실이 없다"며 "2010년 충주시장 선거에 출마했을 때도 가만히 있다가 뒤늦게 문제를 제기한 것은 미투 분위기에 편승한 의도된 악의적인 행위로 밖에 볼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