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동연 "대기업이 혁신성장 축"…최태원 "정부·기업 보조 필요"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8.03.14 13: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동연 "대기업이 혁신성장 축"…최태원 "정부·기업 보조 필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대기업이 혁신성장의 중요한 축이라는 건 누구나 잘 아는 사실이라면서 SK를 비롯한 대기업에서 혁신성장에 동참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서울 서린동 SK그룹에서 열린 '혁신성장 현장소통 간담회'에서 정부가 경제정책을 추진하면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경제와 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혁신 성장이라면서 이같이 당부했습니다.

그는 특히 최태원 SK회장이 최근 경영 화두로 내세우고 있는 딥체인지를 언급한 뒤 기업의 사회적 가치와 공유인프라 등을 제시했는데, 이것은 정부가 추진하는 혁신성장과 궤를 같이 한다고 평가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이어 최근 청년일자리 문제와 관련해 베이비 붐 세대의 자녀 세대인 에코 세대가 취업 전선에 본격적으로 뛰어드는 시기가 되면서 점차 심각성이 더해질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결국 시장과 기업이라며 정부가 여러 정책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단기적인 정책수단을 동원하려 하지만 근본적으로 시장에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최 회장은 인사말에서 혁신성장과 관련해 정부과 대기업이 서로 대화를 나누면서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확인도 하고 보조도 맞춰서 시너지가 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화답했습니다.

최 회장은 간담회에 앞서 SK이노베이션이 지원한 업사이클링 사회적기업인 모어댄이 제작한 가방을 김 부총리에게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김 부총리와 최 회장의 면담은 대한상공회의소의 건의로 진행 중인 '기업 현장소통' 간담회의 일환입니다.

김 부총리는 지난해 12월 서울 여의도 LG그룹 본사를 방문해 구본준 부회장과 만난 데 이어 올 1월에는 경기도 용인 현대차그룹 환경기술연구소에서 정의선 부회장과 현장소통 간담회를 한 바 있습니다.

간담회에는 정부 측에서 김 부총리와 김용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채규하 공정거래위원회 사무처장 등이, SK 측에서 최 회장을 비롯해 장동현 SK㈜ 대표이사, 최광철 SK사회공헌위원장과 협력사 대표 등이 각각 참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