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개헌준비 비난 무책임…마지막 계기 놓치면 개헌 발의권 행사"

남승모 기자 smnam@sbs.co.kr

작성 2018.03.13 14: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개헌준비 비난 무책임…마지막 계기 놓치면 개헌 발의권 행사"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3일) 국민헌법자문특위 초청 오찬에서 국회가 개헌을 주도하고 싶다면 말로만 이야기할 것이 아니라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지방선거 때 동시투표로 개헌을 하자는 것이 지난 대선 때 모든 정당과 후보들이 함께 했던 대국민 약속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1년이 넘도록 개헌을 논의할 수 있는 시간이 충분히 주어졌는데도 아무런 진척이 없다며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한 대통령의 개헌준비마저 비난하는 것은 책임있는 정치적 태도가 아니라고 비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마지막 계기마저 놓친다면 대통령은 불가피하게 헌법이 부여한 개헌 발의 권한을 행사할 수밖에 없다며 정치권의 대승적 결단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