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브스타] 조덕제 "오달수 '미투' 폭로 납득 안 돼" 의혹 제기

SBS뉴스

작성 2018.03.13 14:06 수정 2018.03.13 14: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조덕제 "오달수 미투 폭로 납득 안 돼" 의혹 제기
배우 조덕제가 '미투' 폭로로 활동을 중단한 배우 오달수의 '성추행 사건'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조덕제는 지난 9일 자신의 인터넷 카페에 '배우 오달수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조덕제는 해당 글을 통해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오달수의 성추행을 폭로한 연극배우 엄지영 등 2명의 피해자의 주장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조덕제는 오달수와 평소 깊은 친분은 없지만 현재까지 알려진 사실과 언론 보도에 근거해 자신의 의견을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조덕제는 성추행 폭로와 관련해 "영화계에 미투 운동이 확산되어 뜨겁게 달아오르는 상황에서 기본적인 사실관계조차 확인되지 않고 또 할 수도 없는 모호한 제보 글을 올림으로써 오달수라는 배우는 치명상을 입고 말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조덕제는 엄지영의 증언에 대해 "15년 전의 일이라며 JTBC '뉴스룸'에 직접 나와서 오달수와 관련된 피해 사실을 밝히셨는데 정확히 어떤 부분이 시간이 지나도 씻어지지 않는 피해라고 말씀하시는지 잘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그 피해가 성추행인지 성폭력인지 명확하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조덕제는 또 "만약 오달수 씨가 그분에게 성추행이든 성폭행이든 어떤 유형의 성범죄를 저질렀다면 그분의 자신의 성적 결정권을 오달수 씨가 유·무형의 힘으로 침해하여 이를 강요하였다는 것인데, 직접 밝히신 피해 내용으로 봐서는 자신의 성적 결정권을 오달수 씨가 훼손하였다고 볼 개연성이 뚜렷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조덕제는 "두 건을 살펴볼 때 오달수 씨는 단순히 성욕에 눈이 멀어 여자들을 추행하고 성폭력을 일삼았던 파렴치한 성범죄자로 무조건 비난하기보다는 '찌질한 놈'이나 '못난 놈'으로 불리우는 것이 더 타당해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연극배우이자 연기 강사인 엄지영은 지난달 JTBC '뉴스룸'에 출연해 2000년대 초반 부산에서 오달수에게 모텔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습니다.

이에 오달수는 소속사를 통해 "저로 인해 과거에도, 현재도 상처를 입은 분들 모두에게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말씀드린다. 전부 제 탓이고 저의 책임"이라고 사과했습니다.

한편 조덕제는 지난 2015년 영화 촬영장에서 합의되지 않은 상태로 여배우 A의 신체 부위를 만진 혐의로 고소됐습니다. 

1심에서 조덕제는 무죄를 받았으나 항소심에서는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의 판결을 받았습니다. 이후 양측은 상고장을 제출하고 대법원의 판결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구성=오기쁨 에디터,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