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성폭력협의회 "김지은 2차 가해 법적 대응…피해자 더 있다"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18.03.13 1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김지은 씨에게 2차 가해를 멈춰달라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당했다는 제3의 피해자가 있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김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는 오늘(13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지은 씨에 대한 2차 가해를 멈춰달라고 요구했습니다.

협의회는 김 씨 등 성폭행 피해자에 대해 근거 없는 비난과 소문을 유포하는 것에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소문이 빠르게 퍼진 점에 대해 협의회 측은 안 전 지사 측이 유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김 씨는 어제 허위사실 유포로 2차 피해를 겪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하는 자필 편지를 인터넷에 직접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협의회는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 피해를 입은 세 번째 피해자가 있다는 사실도 밝혔습니다.

[김혜정/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 : 피해가 더 있다라는 이런 의미로 얘기를 한 거고요. 어떤 특정인에 대해서 말을 할 수는 지금 없습니다. 피해자의 의사가 있고…]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두 번 째 피해자도 고소를 준비하고 있어 피해 여성들의 고소가 줄을 이을 가능성도 제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