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스브스타] "무식한 짓"…백색증 아이 보는 시선에 신동엽이 보인 반응

SBS뉴스

작성 2018.03.13 11:40 수정 2018.03.13 14: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스브스타] "무식한 짓"…백색증 아이 보는 시선에 신동엽이 보인 반응
백색증을 앓는 어린 소녀에 대한 따가운 시선에 신동엽이 분노를 표했습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백색증을 앓고 있는 소녀와 가족의 안타까운 사연이 소개됐습니다. 

이날 출연한 4살 소녀는 귀여운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습니다.
백색증 아이에 대한 편견에 신동엽이 보인 반응그러나 선천성 유전질환인 백색증을 앓고 있는 아이는 사람들의 시선으로 인해 많은 상처를 받은 상태였습니다.

아이의 엄마는 "딸이 남편의 유전으로 백색증을 앓고 있다"며 "아이를 낳자마자 놀랐고 걱정됐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아이의 엄마는 "밖에 나가면 시선이 집중되는 건 기본이고 얼마 전에는 '세상에 이런 일이'에 내보내라고 하더라"라며 "딸이 지나가면 시선 집중은 물론 아이에게 다가와 '할머니 같다'고 말하기도 하고, '이것 좀 봐'라고 하며 대놓고 삿대질을 한다"고 털어놨습니다.

심지어 아이가 신기하다고 몰래 사진을 찍는 경우도 있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습니다.
백색증 아이에 대한 편견에 신동엽이 보인 반응이어 아이 엄마는 아이를 향한 시선에 "아이가 4살이라 다 알아듣는다. 아이가 내 뒤에 숨거나 품에 안기거나 하는데 나로선 가슴이 아프다"면서 "하루는 아이가 '사람들이 왜 날 쳐다봐?', '난 왜 머리가 다른 사람들과 달라?'라고 묻기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딸과 마찬가지로 백색증을 앓고 있는 아빠는 "딸을 두고 염색이다 아니다 내기를 하는 사람도 있다"며 "내가 물려준 질환이라 더욱 미안하고 속상하다"고 고백했습니다. 

아이의 부모는 훗날 아이가 왕따 당할까 봐 걱정돼 이민과 귀농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백색증 아이에 대한 편견에 신동엽이 보인 반응가족의 사연을 듣던 MC 신동엽은 "이런 말 들을 때마다 가장 마음이 아픈 게 다른 사람 시선 때문에 힘들어서 이 나라를 떠나 선진국으로 가는 경우가 있지 않나. 근데 그 사람들의 이민 후의 삶은 행복하게 잘 산다. 선진국에서는 당사자들이 불편할까 봐 시선을 자연스럽게 한다더라"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신동엽은 "우리도 눈이 가는 건 어쩔 수 없지만 얘기하고 쳐다보고 손가락질하고 사진 찍고. 이게 얼마나 무식한 짓이냐"고 꼬집었습니다.

이를 듣던 정찬우 역시 "몰상식한 짓"이라고 분노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아이의 엄마는 "우리 딸은 특별하고 예쁜 아이인데 수군거린다. 따가운 시선을 다 느낀다"며 "편견 없이 예쁘게 봐줬으면 좋겠다"며 눈물로 호소했습니다.

(구성=오기쁨 에디터, 사진=KBS 2TV '안녕하세요' 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