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국 "회담에 새 조건 없다"…북한, 어떻게 믿음 줬나?

정하석 기자 hasuk@sbs.co.kr

작성 2018.03.12 20:43 수정 2018.03.12 20: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럼 이번에는 미국 상황은 어떤지도 짚어보겠습니다. 지난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전격 수락한 뒤에 미국 정부 안에서 여러 갈래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는데 일단 미국 정부는 정상회담에 새로운 전제 조건은 없다고 공식 밝혔습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메시지에 상당히 만족한 것 같습니다.

워싱턴에서 정하석 특파원입니다.

<기자>

북미 정상회담 발표 직후 다소 혼선을 보이던 백악관의 메시지가 두 가지로 정리됐습니다. 먼저, 회담에 새로운 전제 조건은 없다는 겁니다.

[라즈 샤/美 백악관 부대변인 : 북한에서 김정은의 말은 절대적입니다. 그는 비핵화 의지를 한국 측에 분명히 전했습니다.]

강경파인 폼페이오 CIA 국장도 도발 중단과 한미 연합훈련 비난 자제, 그리고 비핵화 의제만을 조건으로 거론했습니다.

둘째, 회담 성과가 있을 때까지 제재를 풀지 않겠다는 겁니다.

강한 압박이 대화 국면을 열었다는 평가에 기반하는데, 한편으로는 이렇게 못 박아도 국면이 바뀌지 않을 거라는 자신감의 표현이기도 합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메시지가 그만큼 트럼프 대통령에게 신뢰를 줬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어제) : 북한은 평화를 원하고 있습니다. 그럴 때가 됐고, 우리 힘을 보여준 것도 주효했습니다.]

우리 정부 관계자는 신뢰 구축을 위한 포괄적 메시지, 트럼프 맞춤형 메시지였다고 표현했습니다. 이에 따라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대미 메시지가 공개된 것보다 훨씬 더 강하고 명확했을 거라는 분석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