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프레시안 조합원 A 씨 "정봉주 의혹 보도 기자는 정기총회에서 해명하라"

SBS뉴스

작성 2018.03.12 16:13 수정 2018.03.12 16: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프레시안 조합원 A 씨 "정봉주 의혹 보도 기자는 정기총회에서 해명하라"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의 '성추행 의혹'을 단독 보도한 프레시안과 정 전 의원이 진실 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프레시안 조합원이 기사에 대해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지난 10일 프레시안 '조합원 커뮤니티'에는 "정봉주 사건에 대해 17일 정기총회에 서어리 기자 출석 및 해명을 요구한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자신을 프레시안 조합원 대의원이라고 밝힌 A 씨는 "최근 '미투(#Me Too) 운동'에 대해 여러 사건이 나왔지만, 정봉주 사건이 다른 사건과 상이한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프레시안 정봉주 관련 조합원 글A 씨는 "넷상 여론을 살펴보면 기사 내에 서술된 사실관계에 대해 믿지 못하고 나아가 프레시안을 못 믿을 언론사로 여기는 사람이 많다"며 "이러한 시점에서 후속 기사들이 타 언론에서는 별로 없이 프레시안 위주로 나오고 있다"고 적었습니다.

A 씨는 프레시안이 낸 정봉주 관련 기사가 타 미투 관련 폭로 기사보다 신뢰성이 떨어지는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A 씨는 이어 "이 기사가 정확한 팩트 체크를 한 것인지 반박할 수 없는 증거가 있는지 밝혀달라"며 서어리 기자의 프레시안 정기총회 출석 및 해명을 요구했습니다.

앞서 지난 7일 프레시안은 현직기자 중 한 명이 2011년 12월 23일 서울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서 정 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정봉주 전 의원 성추행 의혹 기자회견, 서울시장 출마 선언이에 정 전 의원은 9일 보도자료를 통해 "피해자를 만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이후에도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자 정 전 의원은 오늘(12일) 기자회견을 열고 "프레시안은 저 정봉주가 호텔 룸에서 성추행을 시도했다고 국민들을 속이더니 이제는 호텔 레스토랑에서 얼굴을 들이밀었다고 3차례나 말을 바꿨다"며 "이런 행동조차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봉주 전 의원 성추행 의혹 기자회견, 서울시장 출마 선언정 전 의원은 이어 "프레시안이 자기 기사를 3차례 부정하면서 벌인 대국민 사기극의 목적은 이 가짜뉴스를 서울시장 출마 선언식 1시간 반 전에 보도함으로써 서울시장 출마를 못 하게 하고 정치생명을 끊어놓으려는 것으로밖에 볼 수가 없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구성=오기쁨 에디터, 사진=연합뉴스, 프레시안 조합원 커뮤니티)      

(SBS 뉴미디어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