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트럼프 "북미 대화는 현 정부의 성공…전임자들 30년간 못한 일"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8.03.11 13: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북미 대화는 현 정부의 성공…전임자들 30년간 못한 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대북 전략이 효과를 내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희망하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이를 전임 정부의 실패와 현 정부의 성공이라는 구도로 차별화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펜실베이니아 공화당 후보 선거지원 유세에서 북미 정상회담 개최 발표에 관해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고 AP 통신이 전했습니다.

그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북한 문제는 "우리가 가진 최대 난제"라며 "남한(인사들)이 북한을 갔고 우리는 매우 매우 강한 제재와 그 밖의 많은 일을 내가 취임한 첫날부터 지금껏 지속했다"고 운을 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북한은 억세다. 그들은 핵무기 실험을 하고 또한, 많은 것을 한다"고 짚고 "그것들은 지금이 아니라, 지 난 30년에 걸쳐 그 방식으로 처리됐어야 한다고 모두가 말하지만 그렇게 되지 않았다. 그러나 우리가 이렇게 처리하니까 괜찮다"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의용 실장 등 대북 특사단이 자신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없었다면 평창올림픽은 완전히 실패했을 것"이라고 문재인 대통령이 말했다고 했다면서 "그건 맞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아울러 "남한이 아주 잘해서 북한이 올림픽에 참가하고 단일팀도 구성됐다고 하는 것도 솔직한 이야기"라면서 "진짜로 근사한 일"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특히 "북한을 막 방문하고 미국에 온 대북 특사단이 많은 언론 앞에서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고 싶어한다고 발표했다"면서 "그런데 사람들이 '그건 오바마가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하지만 나를 믿어라, 오바마는 그걸 할 수도, 하려 하지도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고선 "조지 부시도, 빌 클린턴도 하려 하지 않았다. 한다고 했지만 모두 허사였다. 그 가운데 클린턴은 수십억, 수십억 달러를 퍼주기도 했다. (북한과) 타결을 보고 나면 북한은 다음날 다시 작업을 시작해서 더 많은 핵을 만들기 시작했다. 그런 식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