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 요미우리 "트럼프, 北 제안 앞서 UN 루트로 김정은에 만날 의사 전달"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8.03.11 11: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북미정상회담 제안 이전부터 북측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만날 의사가 있다는 사실을 전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미국 정부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오늘(11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이 소식통이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 전부터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용의가 있다는 것을 유엔 루트 등을 통해 북한에 전했다"고 말했다고 전하며 트럼프 정권이 이전부터 북미정상회담의 가능성을 모색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이와 관련해 지난해 말 "북한과 2~3개의 대화 채널을 가동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한편 아사히신문은 미국 정부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정권이 북한 측이 핵·미사일 실험의 동결, 한미합동군사훈련의 용인, 비핵화 행동 등 3가지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북미 정상회담을 연기할 방침을 정했다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아사히는 미국 정부의 국가안전보장회의가 지난 9일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준비 회의를 처음 개최하고 이런 3가지 원칙을 대화의 전제로 삼기로 했다며 이 회의에서 정상회담의 개최 시기와 장소, 의제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같은 날 "우리는 북한의 말과 수사에 일치하는 구체적인 행동을 볼 때까지 북미 정상회담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구체적이고 검증할 수 있는 행동을 봐야 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